ASIA GLYCOMICS REFERENCE SITE
  • home HOME >
  • About AGRS >
  • News & Events

News & Events

 
[언론보도] 극미량 뇌조직 시료에서의 당사슬 분리분석기술 개발

충남대 안현주 교수 연구팀, 극미량 뇌조직 시료에서의 당사슬 분리분석기술 개발로 뇌의 영역별 글라이콤 지도 작성 기대

 

2014년 1월 말 유럽 위원회(EC)는 인간 뇌 프로젝트 (Human Brain Project, 이하 HBP)를 미래기술 주력사업(FET 플래그십)으로 선정하고, 유럽과 미국을 중심으로 세계 80개 연구기관이 함께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으며 최근 일본도 '뇌 지도작성 프로젝트'(brain-mapping project)에 뛰어들었다. 이처럼 뇌 연구는 세계적인 관심하에 활발하게 수행되고 있으며 인간의 뇌 지도작성은 머나먼 이야기에서 점차 현실화되고 있는 실정이다. 이에 대응하여 글라이코믹스 분야에서 뇌조직 시료에서의 당사슬 분리 및 분석을 위한 새로운 원천 기술 개발로 뇌의 영역별 글라이콤 지도 작성을 실현화 시키려는 연구팀이 있다.

 

당(glycome)은 뇌의 발달, 신경 형성과 전달 등 신경학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알츠하이머병이나 파킨슨병과 같은 퇴행성 뇌질환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알려져 있으며 뇌 연구에서 점차 그 중요성이 확대 되는 추세이다. 또한 세계각국의 뇌 연구에 대한 관심이 증가됨에 따라 뇌 연구와 관련된 다양한 영상기술과 분석기술이 발전하고 있으나 뇌조직에서 당사슬의 분리 및 분석을 위한 효과적인 방법의 부재로 아직까지 이 분야에 대한 연구결과는 거의 전무한 수준이다.

 

안현주 교수 연구팀은 극미량의 뇌조직 시료로부터 당사슬을 효율적으로 분리 및 분석하는 방법을 최초로 개발하였고(그림) 이를 이용하여 쥐 뇌의 당사슬의 조성을 분석하였다. 또한 해마는 뇌 중심부에 존재하는 기관으로, 알츠하이머와 같은 뇌질환이 진행될 때 가장 먼저 손상되며 새로운 기억 형성과 학습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부위이다. 본 연구팀은 쥐 뇌의 해마라는 굉장히 작은 기관을 분리하고 새롭게 개발한 방법을 적용하여 해마 자체의 특이적인 당사슬의 조성을 분석하고 뇌의 신호전달과 관련된 새로운 구조의 당들을 규명하였다. 이 연구결과는 분석분야의 최고의 저널중에 하나인 Analytical Chemisty (분야별 SCI 상위 5%)에 현재 온라인에 발표되었으며 연구의 우수성을 입증 받아 지인정 박사과정 (제1저자) 학생이 지난 13일에 개최된 한국질량분석학회 겨울심포지움에서 우수포스터상을 수상하였다.

 

본 연구팀이 개발한 뇌조직의 당사슬 분리 및 분석기술을 이용한 글라이콤 분석은 알츠하이머병과 같은 인간의 뇌질환 관련 질병에 대한 이해를 증진시키는 등 뇌 과학연구에 중요한 기반이 될 것이며, 마우스나 인간 뇌의 영역별 글라이콤 지도 작성(Brain glycome mapping)을 가능케 하는 원천 기술로 활용될 계획이다.

 

 

[대덕넷] 충남대 연구진, 뇌 당사슬 조성 분석법  개발 

http://www.hellodd.com/news/article.html?no=52137

 

[대전투데이] 충남대 안현주 교수 연구팀,극미량 뇌조직 시료에서의 당사슬 분리분석기술 개발

http://www.daejeontoday.com/news/articleView.html?idxno=352259

 

[굿모닝충청] 충남대 안현주 교수 연구팀, 퇴 영역별 지도 발견한다

http://www.goodmorningcc.com/news/articleView.html?idxno=25102

 

[저널D] 충남대 안현주 교수 연구팀, 당사슬 분리분석기술 개발

http://www.journal-d.kr/news/articleView.html?idxno=4440

 

[충청신문] 극미량 뇌조직 시료의 당사슬 분리분석기술 개발

http://www.dailycc.net/news/articleView.html?idxno=219285

 

[뉴스충청인] 충남대 안현주 교수 연구팀, 미량 뇌조직 시료에서의 당사슬 분리분석기술 개발

http://www.cndnews.co.kr/sub_read.html?uid=106912